[난다신] 숲의 노래
500,000원

#갤아월 

갤아월 단체전

⌜숲의 노래 : 마음을 담아내어⌟


2023.8.1(화) - 8.31(목)


카페꼼마&얀쿠브레 여의도점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8길 16 


@cafecomma__official
@gallery_amidi


|| 운영 시간 || 


월-금 07:30 ~ 21:30

토-일 10:00 ~ 20:00


|| 참여 작가 || 


강선우(@lovesun1011_art)

고서연(@drawnbyahn)

권이수(@eesoo_0417)

김기한(@project_bada)

김민트(@deeper_mint)

난다신(@nandashin21)

라킷키(@la_kitki)

박윤미(@a.l.i.c.e.m.i)

정소원(@sowon_pointdrawing)


|| 전시 소개 || 


숲이 노래를 한다면.


차분한 공기, 고요함

약간의 시원한 바람

흔들리는 나무와 흙 내음

새소리와 작은 벌레들 움직임.


이들의 작은 소리들은 우리가 어디에 있는지 알게 한다. 

우리는 너무 큰 소리에 익숙해서, 작은 소리를 듣지 못하는 것 같다.

큰 소리는 더 큰 소리로 덮어버려 우리 주변의 작은 소리를 놓치고 살아가는 게 아닐까?


숲의 노래는 어쩌면, 우리가 잊고 지나치는 작은 움직임들에서의 소리겠다. 


이번 전시 ⌜숲의 노래 : 마음을 담아내어⌟은 강선우, 고서연, 권이수, 김기한, 김민체, 난다신, 라킷키, 박윤미, 정소원 총 9명의 아티스트은 그들의 시선에 담긴 숲의 노래를 펜 드로잉, 사진, 유화, 아크릴 같은 방식으로 그려내고 있다. ⌜숲의 노래 : 마음을 담아내어⌟를 통해 같은 전시장에서 도심 속의 작은 숲의 노래를 듣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



|| 문의 || 


카카오톡 채널 “갤러리아미디” 또는 인스타그램 DM

상품이 없습니다.





갤러리아미디





일상이 예술이 되고,

예술이 일상이 되는 순간

꿈꿉니다.






갤러리아미디는

아티스트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지역과 공간에 예술의 숨을 불어 넣어 
지역주민들에게 문화예술향유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자체 운영 시스템 아티스트 엑셀레이팅 프로그램 을 통해 아마추어 아티스트의 전반적인 활동을 교육 및  컨설팅하며, 다양한 전시콘텐츠를 확보하여 문학동네의 카페꼼마 및 서대문구청 직영 카페폭포의 유휴 공간으로 콘텐츠를 유통하고 있습니다.


갤러리아미디는 자체 콘텐츠를 기반으로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고, 아티스트와 함께 다채로운 콘텐츠를 제공하여 문화예술향유-활동이 지속 가능한 구조를 만드는 기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