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란] Cotton and Misty Blue
200,000원

[작가 소개]

편안하고 행복한 느낌을 주는 그림들을 그리고자 합니다. 어려운 그림보다는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고,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그림을 그리고 싶습니다. 주로 일상에서 얻은 소재들을 재해석하여 원화 및 디지털 페인팅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작가 노트]

2020년 초 코로나19 유행으로 힘들었던 시기, 모두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꽃을 그리기 시작했다. 시작과 성장, 소멸을 반복하는 식물은 어떤 면에선 우리의 삶과 많이 닮았다는 생각도 든다. 추운 겨울에 말라비틀어져 다 죽은 것처럼 보이지만, 봄이 되면 어김없이 싹을 틔우고 꽃을 피워내는 모습을 보면 설렘과 신비로움, 동시에 희망이 느껴지기도 한다. 꽃 시리즈 중 세 번째 작품인 목화솜과 미스티블루는 편안한 느낌을 주는 꽃으로 주로 말려서 장식하는 경우가 많은데 유려하지만 또 힘있게 뻗어나가는 줄기에서 동양의 미가 엿보이기도 한다. 

상품이 없습니다.





갤러리아미디





일상이 예술이 되고,

예술이 일상이 되는 순간

꿈꿉니다.






갤러리아미디는

아티스트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지역과 공간에 예술의 숨을 불어 넣어 
지역주민들에게 문화예술향유할 수 있는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자체 운영 시스템 아티스트 엑셀레이팅 프로그램 을 통해 아마추어 아티스트의 전반적인 활동을 교육 및  컨설팅하며, 다양한 전시콘텐츠를 확보하여 문학동네의 카페꼼마 및 서대문구청 직영 카페폭포의 유휴 공간으로 콘텐츠를 유통하고 있습니다.


갤러리아미디는 자체 콘텐츠를 기반으로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안하고, 아티스트와 함께 다채로운 콘텐츠를 제공하여 문화예술향유-활동이 지속 가능한 구조를 만드는 기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