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UR WALL] 이기초

조회수 50


[5월의 갤아월 아티스트]


❏  전시제목 : 이기초 개인전  ⌜같은 사람은 없어⌟

❏ 전시기간 :  2024.4.1 ~ 4.28

❏ 전시장소 : 카페꼼마 합정 (서울 마포구 포은로 49)

❏ 운영시간 : 10:00 - 22:00


❏ 작가노트


저의 작품은 복잡한 문제에 직면할 때 간단하고 명확한 해결책을 찾는 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복잡성을 죄소화하고 투명성을 높여 목표를 달성하는 것을 마음속에 두며 작품을 구상하고 만들고 있습니다.

제가 주구하는 흑백의 빛을 통해 이 세상에 흩뿌려진 모든 문제와 감정, 상황 등

들리고, 보이고, 만져지는 모든 것들을 세심하게 생각하고, 다루며 거기에서 자연스레 느껴진 저의 감정을 하나하나 펼쳐내보고 있습니다.

저의 그림을 통해 많은 분들의 공감이 모아져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고 목적을 이루는 데 도움이 될 것도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붓속의 뭉쳐진 노력은제가전달하고자하는그림의 결과 정확성을 동시에 극대화하기 위해 계속 발전을하고 있고

그림뿐만이 아니라 미디어 아트, 설치미술을 통해 흑백의 빛을 더 다양하게 표현할 계획입니다.

저는 지속적인 공감과 감동을 이끌어 내기위해 일상속의 모든 것들을 기록하고 전달하는데 주력을 하는것을 방향으로 두고 있습니다.


더불어 나아가, 흑백의 빛은 말 그대로 보이지 않는, 그러나 작은 빛이라도 존재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모든 사람은 각자의 형태와 색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 색은 누군가에게 아름다운 색일 수도 있고, 누군가에게는 그렇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다른 사람이 아닌 자신만이 그 빛의 아름다움과 가지를 평가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자신만의 권한입니다. 이를 잃지 않기를 바라며, 나를 가장 잘 아끼고 들보는 존재가 자신이라는 것을 기억합니다.

우리는 각자가 서로 다른 빛을 지니고 있지만, 전 흑백 속에서의 빛이 가장 아름답다고 믿습니다.

그리고 이 빛은 어떤 형태로든 변할 수 있는 무한한 신비를 품고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제가 추구하는흑백의 빛입니다.

멀고 가까운 것들이 시간과 공간의 얇은 막을 통해 서로 어우러지는 모습은 신비롭다 느껴집니다.

어둠과 빛이 서로 만나는 그 순간, 우리는 삶의 복잡성을 더욱 선명하게 느끼고 있습니다.

멀리 떨어져 있는 것들이 갑자기 가까워 보일 때, 우리의 마음은 여러 가지 감정으로 뒤섞인다는 것이

모두가 한번쯤은 느껴본 감정의 결이라 생각합니다.


그 순간에는 경이로움과 놀라움, 그리고 종종은 안도와 안정감도 함께 느껴지기도 하죠.

이러한 모순적인 감정들이 우리의 삶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습니다.

또한, 흑백의 그림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는 색약인 친동생을 위한 배려입니다.

색약이나 색맹을 가진 사람들도 우리의 작품을 온전히 감상할 수 있도록 흑백의 그림을 선택했습니다.

이를통해 멀리 떨어져 있는것처럼 보이지만사실은 가까운, 작지만 중요한 고민을 함께 나누고자 하는 것이

제 작품의 여러 결중 공감과 따뜻함의 결입니다.



❏ 문의 : 갤러리아미디 카카오톡 채널


0 0